제약사 임원 중 연봉 ‘킹(King)’은?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유일하게 8억원 이상 받아 1위

-김은선 보령제약 회장, 이광식 환인제약 대표 7억원대

-주요 상위제약사들은 개인별 지급금액 공개하지 않아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제약사 임원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는 사람은 이웅열<사진> 코오롱그룹 회장으로 나타났다. 이 회장의 연봉은 8억원이 넘었다.

3분기 실적을 보고한 상장제약사들의 분기보고서 중 ‘임원 보수 현황’에서 개인별 보수 지급금액을 공개한 제약사들을 살펴보면, 코오롱생명과학의 이웅열 사내이사는 올해 연봉이 8억2600만원으로 제약사 임원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았다.

이어 보령제약의 김은선 대표이사는 올해 보수총액이 7억8750만원이었다. 다음으로는 이광식 환인제약 대표이사가 7억원의 연봉을 받고 있었다.

이어 삼진제약의 최승주, 조의환 대표이사 회장은 각각 6억6386만원을 받고 있었고 이성우 대표이사 사장은 이보다 적은 5억8100만원을 받고 있었다.

JW홀딩스의 이경하 대표이사의 보수총액은 6억28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김영진 한독 대표이사는 5억3900만원의 보수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임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이 가장 많은 회사로는 LG생명과학이었다. LG생명과학은 등기이사에 올라 있는 2명에게 총 13억3200만원을 지급해 1인당 평균 보수는 6억6600만원이었다.

이어서 보령제약 3억9000만원, 한독 3억7600만원, 광동제약 2억5700만원, 유한양행 2억5500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임원 1인당 평균 보수액이 2억원 이상인 곳으로는 한미약품 2억4000만원, 동국제약 2억2600만원, 대웅제약 2억1900만원, JW중외제약 2억700만원, 제일약품 2억200만원 등이었다.

다만 이번 임원 보수 현황에서 유한양행, 녹십자, 한미약품, 대웅제약, 종근당 등 주요 상위제약사들은 개인별 보수 지급금액을 공개하지 않고 등기이사, 사외이사,감사위원회 위원 또는 감사의 1인당 평균보수액만 공개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