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김현웅 법무ㆍ최재경 민정 사의…朴대통령 수용 결정 안해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김현웅 법무부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했다.

청와대는 23일 “김 법무부장관과 최 수석이 사의를 표명했으나 박 대통령의 수용 여부는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김 장관 사의 표명에 대해 “지금의 상황에서는 사직하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21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사진=헤럴드경제DB]

김 장관과 최 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이 헌정사상 처음으로 형사 사건 피의자 신분으로 입건된데다 검찰이 지난 20일 최순실 사건과 관련한 중간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박 대통령에 적용할 혐의를 사전에 파악하지 못한 것 등에 대해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통상적으로 검찰의 보고체계는 수사팀을 시작으로 대검찰청과 법무부, 청와대 민정수석실을 거쳐 대통령으로 이어지지만 검찰의 이번 중간 수사결과 발표 때에는 법무부와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수사 상황을 보고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수남 검찰총장은 지난달 특별수사본부 출범 당시 “수사 결과만 보고받겠다”며 통상적인 보고체계를 따르지 않을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신대원 기자 /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