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제 2의 프로포폴’ 에토미데이트도 30여개 사들여

[헤럴드경제=김소현 인턴기자] 청와대에서 구입한 의약품 중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과 유사한 용도의 약품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 대통령 경호실은 지난 2014년 11월 ‘에토미데이트리푸로주’(이하 에토미데이트) 10㎜ 용량 20개를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23일 미디어오늘이 보도했다. 대통령 경호실은 지난해 11월에도 같은 약 10개를 구입했다.

에토미데이트는 프로포폴과 용도가 비슷한 약품으로, 수면 내시경 등을 할 때 쓰이는 전신마취제다. 에토미는 무색투명한 앰플에 든 백색의 유제성 주사제로 용도 뿐 아니라 외형도 프로포폴과 흡사하다.


실제 에토미데이트가 프로포폴의 대용으로 암거래 되는 경우도 심심찮게 발견 된다. 앞서 지난해에는 에토미데이트를 빼돌려 서울 강남 유흥업소 여성들에게 팔아 4억여 원을 챙긴 조직 폭력배 등 3명이 약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지난 2013년에는 병원장이 프로포폴 중독자들에게 프로포폴 대용으로 에토미데이트를 고가에 판 혐의 등으로 검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당시 에토미데이트를 투약한 한 여성은 검찰 조사에서 “한 대 맞으면 약이 몸에 퍼지는 순간 쾌감을 느낄 수 있다. 잠도 푹 잘 수 있다”고 진술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에토미데이트가 프로포폴 대용으로 사용될 수 있고 중동성이 있다는 점 등에서 마약류 지정이 가능하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지난해 “에토미데이트에 대해 추후 관련 논의가 필요할 수 있지만 아직 결정된 사안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