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주최측 “26일 낮 청와대 행 행진 시도”

- “150만~200만 시민 참가”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박근혜 대통령퇴진을 요구하는 26일 5차 주말 촛불집회가 또다시 청와대 인근까지 행진을 시도한다.

주최측인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3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6일 낮 청와대 인근까지 4개 경로로 행진하겠다“고 밝혔다. 

제5차 주말 촛불집회에서 주최측은 오후 시간대에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겠다고 집회 신고를 냈다. 지난 12일 제 3차 촛불집회 당시 행진 모습 [사진=헤럴드경제 DB]

이날 주최측은 오후 1시부터 시청광장 혹은 청계광장에서 사전행사를 한 뒤 오후 4시 1차행진을 시작할 예정.

행진 경로는 사전행진에서는 세종대로 사거리와 광화문 교차로를 거쳐 각각 정부종합청사 교차로, 경복궁역 교차로를 지나는 2개 코스와 삼청로, 신교동 교차로를지나는 2개 코스다.

주최측은 이들 4개 경로를 통해 청와대 인근으로 모여 집회를 하겠다는 내용으로 신고를 냈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앞 인도, 새마을금고 광화문본점 앞 인도, 푸르메재활센터 앞인도, 세움 아트스페이스 앞 인도 4곳이다.

주최측은 이들 집회 장소까지 행진을 하면서 ‘인간띠 잇기’를 해 청와대를 포위하는 형상을 연출할 계획이다.

이들은 오후 6시부터 본 집회를 하고서 오후 8시부터는 9개 경로로 2차 행진을 한다.

주최측 관계자는 “150만에서 200만명의 시민이 참가할 것으로 본다”면서 “아직 시민의 목소리로 박 대통령을 내려오게 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주최측이 이전보다 이른 4시에 청와대 행 행진을 신고한 것은 지난 19일 집회 당시 법원이 “주간의 경우 보다 교통 통제가 용이해 청와대 인근까지 많은 인파가 행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과 재동초등학교 방향의 행진을 당일 집회 이전 오후시간대로 한정해 허용한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