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집회 폄훼 논란… 자라(ZARA), ‘불매운동’ 확산되나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글로벌 SPA 브랜드 자라(Zara) 한국 대표의 ‘촛불집회 폄훼 발언’ 논란과 관련해 네티즌을 중심으로 ‘자라 불매운동’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자라코리아가 ‘특정 선택을 비난하고자 했던 의도가 아니다’며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연이은 해명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은 “발언의 문제점이 정확히 무엇인지 모르고 있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이고 있어 금번 논란이 실제 매출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란 관측도 제기된다. 


지난 22일 한 네티즌은 이봉진 자라코리아 사장의 강연에 참석, 이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 사장이 “여러분이 시위에 나가 있을 때 (시위에) 참여 안한 4900만명은 무엇인가를 하고 있다”며 “여러분의 미래는 여러분이 책임져야 한다”는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네티즌은 이 사장이 시위 참여자 100만명을 ‘아무것도 안한 사람’으로 평가절하했다며 “참여자들은 우리 미래를 바꾸기 위해 시위에 참여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사장은 해당 글이 ‘촛불집회 폄훼 논란’으로 번지자 해당 네티즌에게 ”집회 참여를 깎아내리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명에는 “직장인은 일을, 회사는 사업을, 학생은 공부에 최선을 다해야 미래를 더 나아지게 바꿔갈 수 있음을 강조한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라 코리아 역시 논란의 불씨를 끄기 위해 서둘러 해명에 나섰다. 의도가 잘못 전달됐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자라 코리아는 ”이 사장은 이번 일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신 분들에게 깊이 사과하고, 그의 말에 오해가 없길 바란다고 전했다”며 “특정 선택을 비난하고자 했던 의도가 아니며 대학생들과의 간담회에서 학생들을 격려하고자 했던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여전히 논란은 거세다. 특히 이달초 천호식품 김영식 대표가 촛불집회를 비난하는 글을 올리면서 온라인을 중심으로 ‘천호식품 불매운동’이 일고 있는만큼 이번 이 사장의 발언이 또다른 불매운동으로 이어질 조짐도 보이고 있다. 자라 측의 해명에도 “국민들이 분노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여전히 모르고 있다”는 비난도 여전히 들끓고 있다.

앞서 김 대표는 4일 자신의 카페에 ‘나라가 걱정됩니다’라는 제목으로 “촛불시위, 데모, 옛날이야기 파헤치는 언론 등 왜이런지 모르겠다.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는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김 대표는 지난 19일 공식적으로 발언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지만 현재 다음 아고라 등을 통해서 ‘천호식품 불매운동’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