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 막말’ 민심 역풍에 꼬리내린 김진태

[헤럴드경제]“촛불은 바람 불면 다 꺼진다”는 막말 논란으로 국민의 비난을 샀던 김진태 의원이 드디어 분위기를 파악하는 모습이다.

지난 21일 CNB 저널은 여의도 국회에서 새누리당 김진태 국회의원실 관계자를 만나 19일 춘천 촛불집회에 대한 입장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 관계자는 “춘천 촛불집회와 관련한 입장 발표는 없다”며 선을 그었다.


김 의원 관계자는 “공중파 등 4개 방송사에서 패널로 참가하는 일정이 있었지만 모두 취소했다”며 “앞으로 (인터뷰 대신) 김의원 SNS를 통해 본인 의견을 말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촛불 비하 발언에 화난 시민들이 본인 사무실 앞까지 찾아와 촛불 행진을 이어가자 민심을 파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춘천 시민들은 광화문 광장이 촛불로 물들었던 지난 19일, 김 의원의 사무실 앞에서 ‘박근혜 하야 촉구 촛불집회’를 진행한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