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박 대통령 용돈·외출도 통제…혈육들 만남도 막아”

[헤럴드경제]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대통령의 일상’을 완전히 장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씨는 박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절대적인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박 대통령과 박지만·근령 남매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2일 세계일보는 17년간 최씨 일가의 차량을 운전했던 김모(64)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박 대통령 사저의) 경비원부터 전부 이쪽(최씨)에서 보냈다. 옷을 찾아오거나 돈을 (찾아)주는 것도 모두 마찬가지였다. 순실이(최씨)가 시켜서 (박 대통령이 사용하는) 화장품을 사오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순실이는 (박 대통령에게 직접 어려운) 이야기를 못 하니까 (모친 임선이씨에게) ‘이런 이야기를 하세요’라고 전화를 한다. 왜냐하면 임씨가 이야기하면 (박 대통령이) 들으니까”라며 최씨가 임씨까지 앞세워 박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해왔다고 말했다.

최씨는 고 최태민씨로부터 “아버지 말도 안 듣는다”거나 임씨로부터 “유연이 엄마(최씨)가 대장”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최씨 일가 내에서 박 대통령에 주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김씨는 덧붙였다.

최씨는 특히 박 대통령과 통화한 뒤 “자기가 아직도 공주인 줄 아나봐”라고 말하는 등 박 대통령에 대한 ‘뒷담화’도 서슴지 않았다고 그는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