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핀현준’ 맞이한 박애리 명창, 정읍서 ‘소리야 놀자’ 특강

[헤럴드경제=박대성(정읍)기자] 국악의 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는 박애리(사진) 명창이 전북 정읍시민을 대상으로 특강을 갖는다.

박애리 명창은 오는 30일 오후 2시 정읍시청 5층 회의실에서 ‘소리야 놀자’라는 주제로 판소리에 담긴 선조들의 해학과 삶의 지혜를 들려줄 예정이다. 


박 명창은 2003년 드라마 ‘대장금’의 주제가 ‘오나라’를 불러 전 국민 애창곡으로 사랑받게 한 장본인이다.

‘팝핀춤의 1인자’로 불리는 연하남 ‘팝핀현준’과 결혼해 화제가 됐으며, 국악과 팝핀과의 조합을 통한 환상적인 부부무대도 자주 선보이고 있다.

박 명창은 창작 판소리와 국악가요, 애니판소리, 판소리 동화 등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는 작업들을 끊임없이 시도해온 젊은 소리꾼으로 폭넓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특히 국악콘서트와 라디오, TV 국악프로그램 진행 등 다양한 활동으로 청중의 범위를 넓히며 국악의 특별함을 전해주고 있는 참 국악인이자 ‘국악계의 디바’ 또는 ‘국악계의 아이돌’로 사랑받고 있다.

2010년 한민족문화예술대상 국악부문 젊은 작가상, 2010년 서울문화투데이 젊은 예술가상, 2010년 제37회 한국방송대상 국악인상 등 다수의 상훈을 수상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박명창은 이번 강연을 통해 구성진 소리와 유머와 위트, 재치 있는 말솜씨로 재미나고 유익한 강연을 들려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많은 시민들의 참석을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