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이자제약,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 출시

-최초의 CDK4/6(암세포 분열ㆍ성장 조절) 억제제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한국화이자제약(대표이사 사장 오동욱)은 호르몬수용체 양성 및 사람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 음성(HR /HER2-)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성분명 팔보시클립)를 국내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입랜스는 세포 분열과 성장을 조절하는 사이클린 의존성 키나아제(CDK) 4/6을 선별적으로 억제해 암세포 증식을 막는 새로운 기전의 경구용 전이성 유방암 치료제다.

지난 8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폐경 후 여성의 1차 내분비 요법으로서 레트로졸 병용 또는 내분비 요법 후 질환이 진행된 여성에서 풀베스트란트 병용요법으로 시판 승인을 받았다.

이수현 화이자 항암제 사업부 의학부 이사는 “전이성 유방암은 다른 4기 암에 비해 상대적으로 생존기간은 길지만 오랜 항암 화학요법 치료에 따른 누적독성과 부작용 때문에 환자의 고충이 크다”며 “특히 전체 유방암의 66%를 차지하는 HR /HER2- 환자군은 지난 십 수년간 1차 치료제로서 아로마타제 억제제(AI)나 항암 화학요법 외에 새로운 치료의 진전이 없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폐경후 HR /HER2- 진행성 유방암 환자 165명을 대상으로 1차 치료제로서 입랜스/레트로졸 병용 투여군 및 레트로졸 단독 투여군의 무진행 생존기간(PFS)을 비교한 PALOMA-1 연구 결과 입랜스/레트로졸 병용 투여군의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이 20.2개월로 레트로졸 단독 투여군의 10.2개월 대비 2배 가량 긴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임상에 참여한 임석아 서울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는 “호르몬 치료에 입랜스를 더한 병용요법은 호르몬 치료 단독에 비해 항함 화학요법을 시작하는 시기를 2배 이상 지연시키는 효과를 나타냈으며 서구 국가에 비해 유방암 발병 연령이 상대적으로 낮은 국내 환자들이 삶의 질을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입랜스는 미국 식품의약품안전청(FDA)로부터 지난 2013년 획기적 치료제 지정, 2015년 우선심사 및 신속승인으로 미국에서 가장 먼저 출시됐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