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전주공장, 아동학대 예방 포스터공모전 시상

[헤럴드경제=박대성(완주)기자] 현대자동차 전주공장(공장장 이석동) 노사는 23일 전주역사박물관 강당에서 아동폭력 예방 포스터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현대차 전주공장에 따르면 전북지방경찰청, 굿네이버스 전북아동보호전문기관 등 관계 기관과 함께한 이번 포스터 공모전은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아동학대에 대한 국민적 관심과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개최됐다.

2014, 2015년에 이어 올해로 3회째를 맞는 이번 아동학대 예방 포스터 공모전에는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초∙중∙고 학생 및 일반인 600여 명이 참여해 성황을 이뤘다.

공모전 결과 ‘괜찮아 전화해 112’라는 주제 아래 각종 아동학대 유형과 경찰 신고 필요성을 잘 부각시킨 완주 이서초교 최희섭 군에 대상이 주어졌다.

초등부에서는 이리서초 강혜원 양과 전주오송초 조아양 양이 공동으로 최우수상을, 중고등부와 일반부에서는 금성여중 최혜영 양과 이병철 씨가 각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노사는 굿네이버스 전북아동보호전문기관과 함께 총 4000만원을 들여 공모전 입상작들을 인쇄물과 시내버스 랩핑 광고로 제작한 뒤 전라북도 내 780여 개 학교와 길거리 등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전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전주공장 관계자는 “전북의 미래인 청소년들이 밝고 건강하게 잘 자라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공모전을 개최했는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해 줘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