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 가전’이 대세… 동부대우, 1인가구 가전 판매 200만대 넘었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동부대우전자가 1인가구를 겨냥해 출시한 미니 가전 제품 누적판매가 200만대를 넘어섰다.

동부대우전자는 ‘싱글족’을 겨냥해 출시한 소형 드럼세탁기, 업계 최초 벽걸이 드럼세탁기, 15L 전자레인지, 최소형 콤비냉장고, 스탠드형 김치냉장고 등의 누적판매가 200만대를 넘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 2009년 출시한 소형 세탁기 누적판매는 50만대, 2010년 출시한 15리터 전자레인지 누적판매 110만대, 2011년 출시한 콤비냉장고 누적판매 20만대, 2012년 출시한 벽걸이 드럼세탁기 ‘미니’ 누적판매 12만대 등이 팔려나갔다.

또 2013년 출시한 다목적 냉장고 누적판매 5만대 그리고 2013년과 2014년 잇따라 출시한 레트로 스타일 클래식 냉장고와 전자레인지 누적판매 4만대 등 미니 가전 누적 판매량 200만대를 돌파하며 1인가구 가전 시장을 리드해 오고 있다.

동부대우전자는 만족도가 높은 제품에 과감히 투자하는 파워싱글족이 늘어나는 점을 발빠르게 포착해 ▲ 공간활용성 ▲디자인 ▲프리미엄 급 성능을 갖춘 ‘프리미니(Pre-mini)’ 제품을 잇따라 출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끌어내고 있는 것이라 자체 평가하고 있다.

동부대우전자 관계자는 “경제력을 기반으로 홀로 생활하는 ‘싱글족’이 확산되는 가운데 가구 구조 변화와 지속된 경기 불황 영향으로 1인가구 가전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며 “1인 가구 중 20~30대 젊은층이 증가한다는 점을 파악하여 공간활용도가 높고 실용적이면서도 젊은 취향의 디자인을 구현한 미니 가전 라인업을 강화, 1인가구 가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 할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인 가구 소비지출 규모는 지난 2010년 60조원이었지만 오는 2020년에는 1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2030년에는 194조원으로 4인 가구(178조원) 소비지출 규모를 앞지르게 될 전망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