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승 머렐, 김우빈 프리미엄 구스다운 2종 출시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화승(대표 신상운)의 아웃도어 브랜드 머렐(MERRELL)은 김우빈 프리미엄 구스다운 2종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프리미엄 구스다운은 긴 기장감의 심플한 남성용 사파리형 다운재킷으로, 봉제선이 드러나지 않는 핫멜트(hot melt) 기법과 퀼팅선 대신 원단을 붙이는 웰딩(welding) 기법을 적용, 구스다운에 보온 및 방풍 기능과 함께 깔끔함을 더한 것이 특징이다. 후드에 탈부착 가능한 풍성한 라쿤 트리밍을, 소매와 등판에 와펜 및 입체 로고 등을 적용했다. 


보온력도 우수하다. 높은 퀄리티의 헝가리 구스 충전재를 사용했으며, 열손실이 가장 많은 등판 부위에는 복사열 안감을 사용해 보온 기능을 강화했다. 머렐의 네트봉제 기술로 다운의 볼륨감을 살리면서 털 빠짐은 줄였다. 소매 안쪽에 보아털, 네크라인 이면에는 기모를 적용하는 등 겉감과 안감 이중 보온을 구현함으로써 추운 날씨에도 뛰어난 보온력을 제공한다.

김우빈 프리미엄 구스다운의 색상은 베이지, 블랙 2종으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59만원이다.

화승 관계자는 “김우빈 프리미엄 구스다운은 깔끔한 올해 추운 겨울을 대비해 최고급 구스 충전재, 봉제 기법, 이중 보온을 통해 보온력을 극대화한 제품”이라며 “그와 동시에 깔끔한 피팅감과 고급스러운 디자인을 적용해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데일리룩 및 오피스룩에 무난하게 매치하기 좋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