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회 메세나대상’대상에 현대차 정몽구재단 선정

‘제17회 메세나대상’의 대상 수상 기업으로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사장 유영학ㆍ사진)이 선정됐다고 22일 한국메세나협회(회장 박삼구)가 밝혔다.

‘메세나대상’은 문화예술 발전과 국민의 예술향유 향상에 기여한 기업과 인물에게 주는 상으로, 대상을 포함해 모두 5개 부문에서 시상한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문화예술분야 장학사업과 농어촌 예술교육, 문화예술 분야 사회적 기업 발굴 등 다양한 영역에서 문화예술 지원 활동을 해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문화공헌상은 13년간 홀트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를 후원해온 중외학술복지재단(이사장 이종호)이 수상했고 메세나인상은 국악과 조각미술 분야를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윤영달 크라운해태제과 회장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창의상은 저소득층 미술영재 지원 사업을 해온 케이옥션(대표 이상규)이, 아츠앤비즈니스(Arts & Business)상은 대창스틸(회장 문창복)과 서울모테트음악재단(이사장 박치용)이 받았다. 

배두헌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