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지적 장애 아들 살해한 50대 母

- “간호 너무 힘들었다”

[헤럴드경제]50대 친모가 지적장애를 앓는 20대 아들을 목 졸라 살해했다. 이 어머니는 “오랜 간호에 너무 힘들었다”며 경찰에 자수했다.

경기 여주경찰서는 22일 지적장애 1급인 아들의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살인)로 친모 이모(56ㆍ여)씨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이날 오후 4시께 여주시 소재 자신의 집에서 아들 A(26)씨의 목을 넥타이로 졸라 숨지게 한 것으로 조사결과 확인됐다.

범행 직후 이씨는 수면제를 다량 복용해 아들의 뒤를 따르려했지만 실패하자 직장에 있던 남편(55)에게 전화해 범행을 털어놨다.

이씨는 남편의 설득으로 이날 오후 6시께 인근 파출소로 직접 찾아가 “내가 아들을 살해했다”며 자수했다.

이씨는 경찰에서 “아들이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갖고 있었고 최근엔 간질 증세도 보여 온종일 병간호해야 했다”며 “최근 이틀간 잠을 못 잤다. 거동도 어려운 아들을 간호하는 게 너무 힘들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자세한 경위와 동기 등을 조사한 뒤 이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