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6’ 유지니, 강력한 다크호스가 나타났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진짜가 나타났다.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 찬스’에 참가한 유지니에 대한 시청자들의 관심이 폭발적이다. 13살 소녀가 수줍은듯 하지만 자신의 목소리로 이야기하듯 편하게 부르고 있다.

유지니는 지난 20일 방송된 1회에서 마지막 참가자로 등장, 아델의 ‘When We Were Young’을 불러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방송 후 네이버, 다음, 페이스북 등을 통해 공개된 유지니의 ’When We Were Young‘ 무대 영상은 22일 오후 현재 영상 조회 100만 뷰를 돌파했다. 2라운드 진출을 확정 짓는 순간 장면 시청률 16.8%로 이 날 방송의 ‘최고의 1분’을 차지했던 유지니는 클립 조회 수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으며 역대급 스타 탄생을 예고하고 있는 것.


누리꾼들은 ‘이제껏 모든 오디션을 통틀어 가장 숨막히는 목소리에요. 진짜 어메이징 그 자체’, ‘와…목소리가 아델 버전보다 더 나은 느낌이다’, ‘자매가 둘 다 저럴 수가’, ‘힘 하나도 안들이고 부르는데 저 정도… 목소리 완전 매력적이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고 있다.

이 밖에도 ‘Something New’를 불러 “어린 자넷 젝슨을 보는 것 같다”는 심사평을 받은 10살 최연소 참가자 이가도의 클립이 50만뷰, ‘프로듀스 101’ 출신 전직 연습생 이수민의 ‘Lips Are Movin’ 클립이 35만을 돌파하는 등 1회 방송 후 공개된 무대 영상들이 도합 300만뷰를 돌파하며 SNS와 온라인상에서 크게 화제가 되고 있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 유지니는 ‘K팝스타’ 시즌5 TOP6에 올랐던 유제이의 친 동생인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됐다. 언니를 쏙 닮은 이목구비와 말투로 등장부터 관심을 집중시킨 유지니는 뒤이어 유제이와는 또 다른 매력을 자랑하며 ’When We Were Young‘을 열창, 세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양현석 심사위원은 “다크호스가 등장했다. 잘하는 걸 떠나서 눈물이 나려고 한다. 나이가 13살이다. 이렇게 잘 할 줄 몰랐다”며 극찬했다. 박진영 역시 “노래 진짜 잘 부른다. 목소리에 어마어마한 힘이 있다. 한 번도 못 들어본 목소리다. It’s amazing”이라는 심사평을, 유희열 역시 “언니보다 톤, 감정 조절이 낫다”며 감탄했다. 유지니는 객원심사위원단 만장일치는 물론 세 명의 심사위원으로부터 ALL PASS를 받으며 2라운드 진출에 성공했다.

‘K팝스타6’를 연출하는 박성훈 PD는 “1회 방송만에 참가자들을 향한 시청자 분들의 반응이 커서 제작진도 놀라고 있다”며 “새로운 시간대에 방송하게 돼 걱정이 있던 것도 사실이었는데 시작이 좋은 것 같다”고 말문을 열었다.

박 PD는 “이번 ‘K팝스타6’는 마지막 시즌이라 제작진들의 각오도 남다르지만 무엇보다도 참가자들의 마음 가짐이 확실히 다르게 느껴진다. 그런 마음들이 고스란히 전달 될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겠다”며 “앞으로도 참가자들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BS ’K팝스타6 – 더 라스트찬스‘는 일요일 밤 9시 15분에 방송 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