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선정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KT&G(사장 백복인)는 지난 22일 복합문화공간인 ‘상상마당’을 통해 국내 문화예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문화체육관광부가 수여하는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을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 제도는 문화예술 단체와 예술인들에게 다양한 후원을 모범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단체와 기업들을 발굴하고 이를 활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처음 도입됐다. 

KT&G가 ‘2016년 문화예술후원우수기관 인증식’에서 우수기관 인증을 받았다. 사진은 이상학 KT&G 지속경영본부장(사진 왼쪽)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기념촬영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KT&G]

KT&G는 지난 2007년 ‘상상마당 홍대’에 이어 2011년 충남 논산, 2014년에는 강원도 춘천에 잇따라 상상마당을 열어 신진 및 비주류 예술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해왔다.

이를 통해 문화예술 인프라를 지역사회로 확대하고 일반 대중들에게 폭넓은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해온 노력을 인정받아 서류심사와 현장실사, 전문가 심사를 거쳐 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KT&G 상상마당’은 현재 연간 방문객이 180만명에 달하고 영화와 공연, 전시, 디자인, 교육사업 등 연간 2600여개의 다양한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운영해 대표적인 복합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잡았다.

지효석 KT&G 문화공헌부장은 “KT&G는 지난해 808억원을 투자하는 등 매년 500억원 이상을 국내외 사회공헌에 지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능력 있는 아티스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해 대중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