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연탄나눔으로 ‘따뜻한 겨울나기’ 사회봉사 캠페인 시작

OCI 본사 임직원 30여명 연탄배달 자원봉사 참가

서울 백사마을 저소득층 가정에 연탄 1만장 전달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OCI가 연탄배달 자원봉사 활동을 시작으로 우리 사회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과 나눔을 실천하는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펼친다.

OCI는 23일 배정권 부사장(관리본부장)과 자원봉사 임직원 등 30여명이 서울 노원구 중계동 백사마을 쪽방촌에 사는 독거노인 및 저소득층 50가구를 찾아 연탄 1만장을 집집마다 직접 배달했다고 밝혔다.

23일 OCI 임직원 30여명이 서울시 중계동 백사마을의 저소득층 가정에 1만장의 연탄을 전달하는 자원봉사활동을 펼쳤다. [사진=OCI 제공]

이날 행사는 어려운 이웃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날 수 있도록 돕자는 취지로 지난 2009년부터 연탄은행(대표 허기복)과 함께 해 온 OCI의 대표적인 연말 봉사활동이다.

배 부사장은 “비록 회사의 경영환경이 어렵지만 소외된 계층들에 대한 나눔을 실천하는 것은 계속 늘려갈 계획”이라며 “봉사활동을 통해 팀워크도 다지고 보람도 느껴 임직원들의 참여가 매년 늘어난다”고 말했다.

자원봉사에 참가한 총무팀의 이지현 선임은“아직도 사회 곳곳에 온정의 손길이 필요한 분들이 많이 계시다는 것이 안타깝다. 오늘 전달 드린 연탄으로 어르신들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잘 나시길 바란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23일 배정권 OCI 관리본부 부사장(가운데)과 임직원 30여명이 서울시 중계동 백사마을을 찾아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 [사진=OCI 제공]

한편, OCI는 한해 동안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조성한 ‘1004기금’과 회사지원금으로 본사에서는 ‘신생아살리기 모자뜨기’, ‘옷나눔’, ‘연탄나눔’, ‘몰래산타’ 등의 봉사활동을 전개하고있다.

군산과 광양, 포항 등 전국 5개 사업장 및 연구소에서도 ‘김장나눔’, ‘쌀기부’, ’연탄나눔’ 등 다채로운 ‘따뜻한 겨울나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