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롯데 압수수색] 75억 때문? 아니면 또 다른 것?…검찰 전격 압색 왜?

[헤럴드경제=최원혁 기자] 검찰이 24일 오전 롯데그룹의 면세점 사업 선정과 관련해 롯데그룹 정책본부와 신동빈 회장 집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롯데가 면세점 사업 선정을 대가로 미르ㆍK스포츠재단에 거액을 출연한 게 아닌지 수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특히 지난해 관세청의 면세점 사업 심사가 불투명하게 이뤄진 정황을 잡고 여기에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ㆍ구속기소) 씨의 입김이 들어간 게 아닌지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24일 오전 롯데그룹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갑작스러운 압수수색에 내부에 진입하려는 검찰과 이를 막는 롯데그룹 관계자 사이의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사진=김성우 [email protected]

롯데는 호텔롯데(28억원)ㆍ롯데케미칼(17억원) 등 총 49억원을 재단에 기부했고 재단 추가 지원 요청을 받아 주목을 받았다.

올초 롯데는 K스포츠재단으로부터 재단 출연금과 별도로 75억원의 추가 지원을 요청받았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간 비공개 단독 면담이 이뤄진 직후다.

롯데는 이후 5월께 실제 70억원을 K스포츠재단측에 입금했다가 검찰 압수수색 직전 돌려받았다. 검찰은 박 대통령과의 독대 과정에서 면세점 등 주요 사업 인허가와 관련된 내용이 있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난해 하반기 롯데면세점 승인과 관련해 롯데 임원이 당시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으로 있던 새누리당 최경환 의원을 접촉했다는 설도 흘러나온다.

검찰은 롯데면세점 비리 의혹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롯데수사팀으로부터 최근 수사 자료를 넘겨받아 검토 중이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30분께 검찰 관계자 30여명은 서울 소공동 롯데그룹에 도착, 정책본부 출입구에서 내부 진입을 시도했다. 하지만 롯데그룹 측이 “법무팀이 와서 데리고 올라가야한다”며 진입을 막았고, 여기에 ‘영장이 있기 때문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검찰과 맞서면서 롯데관계자들과 검찰 사이의 실랑이가 벌어지기도 했다.

또 검찰은 장선욱 롯데면세점 대표까지 지목하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