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언론이 하고싶은 의혹만 제기…답답하다”

[헤럴드경제]청와대는 24일 성형시술을 위한 마취크림을 구매했다는 의혹에 입을 열었다.

정연국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상한 의도를 갖고 보도를 냈는데 주사 맞을 때, 우리가 주사를 맞을 때 덜 아프라고 발라주는 것과 같은 제품”이라며 “상처가 났을 때 상처 부위만 마취하는 크림”이라고 강조했다. 


정 대변인은 “순방시 응급상황이 생겼을 때 국소마취를 위한 것”이라며 “제 설명은 전혀 통하지 않고 언론이 하고 싶은 의혹만 제기해 아주 답답하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청와대가 2014년 6월 5g짜리 ‘엠라 5% 크림’을 5개 구매했으며, 이 약품은 대다수 성형외과에서 성형시술에 사용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청와대 의무실장은 구매 의약품 의혹 등에 대한 해명을 정리해 배포했다. 엠라크림을 두고 “피부의 표면 마취를 위해 사용되는 약물로 간편하게 바르는 방법으로 효과가 아주 강하진 않지만 짧은 시간 통증 완화를 도모할 수 있는 약제”라며 “저희 의무실은 피부과나 성형외과 시술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비아그라 등의 구입을 두고는 “고산병 예방의 일차 선택 약제는 다이아막스정이 맞다. 하지만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야하는 의료진으로서 다이아막스 외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약제의 구비가 필요했다”면서 “발기부전치료제임과 동시에 그 혈관확장 효과로 적정 용량으로 지속적으로 사용했을 때 고도뇌부종이나 폐부종 등 중등도의 고산병 치료와 예방을 위한 선택 약제임을 이해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