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재경 끝까지 갈 사람” 사의 반려 방침

[헤럴드경제]청와대는 지난 23일 김현웅 법무부 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의 동시 사의 표명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느껴서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일부 신문의 내부붕괴, 갈등 운운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을 최순실 사건의 공범으로 적시한 데 이어 사정라인의 수뇌부가 같이 사표를 내면서 파장이 크게 확산하고 야당에서 “정권의 둑이 무너졌다”며 국무위원 총사퇴 촉구 발언까지 나오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최 수석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의 표명 배경으로 대통령과의 갈등설이 불거진다’는 지적에 “갈등할 게 뭐가 있겠는가. 갈등이랄 게 없다. 청와대 내부 붕괴라는 해석도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는 “최 수석은 끝까지 갈 사람”이라면서 “박 대통령이 최 수석의 사표를 반려할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최 수석은 이날도 정상적으로 회의에 참석하면서 특검 상황 대비 등 대통령을 법률적으로 보좌하는 업무를 수행했고, 계속해서 정상 업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전했다.

박 대통령은 최 수석과 더불어 김 장관의 사의 수용 또는 반려 여부를 당분간 보류해둔 채 정국 상황을 주시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