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공사ㆍ용인시 지역종합발전 MOU

[헤럴드경제=박정규(수원)기자] 경기도시공사는 24일 용인시와 ‘용인시 지역종합발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용인시청 파트너스룸에서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과 정찬민 용인시장, 양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따라 광교신도시, 다산신도시, 판교테크노밸리 등 대규모 국책사업 수행 시 축적된 개발노하우를 토대로 용인시의 현안사업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 및 참여방안을 검토하고, 용인시는정보와 자료를 제공하는 등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또 상호 합의를 통해 진행 될 우선 추진사업에 대해 서로 적극 협조하고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별도의 사업협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최금식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경기도시공사는 도내 지역개발 주체로서 기초지자체와 긴밀한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해 지역현안 해결의 선도적인 역할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공사는 도내 31개 시‧군의 지역별 개발 수요에 부응코자 지난해 이천시를 시작으로 10개 시 군과 2개 지방공사 등 12곳과 지역종합발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

공사는 도내 시 군, 지방공사와 ‘지역상생발전 업무협약’을 체결해 기관 간 협업을 통한 수요자 중심의 정부3.0 공공서비스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