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AI 차단방역 강화

[헤럴드경제(안동)=김병진 기자]경북도는 최근 충북·전남 등에서 잇달아 발생하고 있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의 유입차단을 위해 한층 강화된 방역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했다.

23일 도에 따르면 구미 해평 야생철새 도래지 출입을 제한하고 매일 소독을 하고 있으며 농장에서 임상 예찰을 강화하는 한편 오리와 씨닭은 ‘가금이동승인서’를 받아 이동하도록 했다.

또 전통시장, 가든형 식당 등 방역에 취약 지역은 전국 이동제한을 해제할 때까지 살아있는 가금류 유통을 금지했다.

더불어 가금류 농가 전담공무원(271명)을 지정하고 농가 1176호를 대상으로 전화 예찰을 실시 하고 있다.

공동방제단 소독도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했으며 농장주 모임과 행사 금지, 하루 1회 이상 농장소독, 농장에 외부인·차 출입통제 등을 강화했다.

도내 5개 시·군 6곳의 중점방역관리지구 가금류에는 일제 검사를 하고 있다.

김종수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축산농가, 관련시설 및 차량 운영자, 관련 공무원은 책임감을 가지고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 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