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호남지역 알루미늄제품 제조사 불공정거래 애로사항 청취

[헤럴드경제=이해준 기자]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정재찬)는 24일 광주 하남산업단지관리공단에서 호남지역 알루미늄제품 제조업체와 간담회를 열고 하도급 거래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한편 불공정행위에 대한 근절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는 알루미늄제품을 제조ㆍ납품하는 중소기업이 하도급거래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이나 건의사항 등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고 공정거래 정책과 법집행에 반영하기 위해 마련됐다.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 [사진=헤럴드경제DB]

이 자리에서 김재신 공정위 기업거래정책국장은 중소기업들이 공정한 거래질서 아래에서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ㆍ중소기업간 불공정관행 근절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 상생협력 문화가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국장은 “공정위는 엄정한 법집행과 병행해 공정거래협약 제도를 통해 대ㆍ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이 한층 강화되도록 유도하고, 상생협력 모범사례를 적극 발굴ㆍ홍보해 나가는데도 한층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중소업체 대표들은 원사업자의 대금 미지급 문제 및 대기업의 대금 지급 조건이 상당 부분 개선됐으나 아직 미흡한 점이 있어 이에 대한 공정위의 계속적인 관심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김 국장은 대금 미지급 문제 등에 대한 엄정한 법 집행과 병행해 자진시정 면책제도(Amnesty)를 통해 원사업자의 신속하고 자발적인 대금 지급을 유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난해부터 제보자의 신원이 노출되지 않는 익명제보센터를 구축ㆍ운영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원청업체의 불공정 행위에 대한 적극적인 제보를 당부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