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리 인상 공포로 美 주택담보대출 신청 5.5% 증가

[헤럴드경제=신수정 기자]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된 이후 대출 금리가 계속 오를 것이라는 전망에 따라 주택담보대출 신청이 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는 2015년 7월 이후 처음으로 4%를 돌파했다.

23일(현지시간) 미국 주택담보대출은행협회(MBA)에 따르면 지난주 주택담보대출 신청이 전주 대비 5.5%(계절 조정치) 늘었다. 이는 특히 대규모 주택담보대출을 받는 사람들이 주도하고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MBA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마이클 프란탄토니는 “41만7000 달러 이상 주택담보대출인 점보론이 전주 대비 16.8% 늘었다”라며 “이에따라 주택담보대출 평균 규모가 31만 달러로 신기록을 세웠다”고 밝혔다.

이는 점보론 금리가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보다 0.12%포인트 더 낮기 때문이다. 점보론과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의 격차는 지난 3월 이후 최대로 벌어졌다.

41만7000 달러 미만의 대출만 취급하는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는 4.16%에 달하고 있다. 반면 점보론은 평균 4.04% 수준이다.

프란탄토니는 “대선 이후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계속 올라가고 있다”며 “전세계 투자자들은 경제 성장과 인플레이션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국책 모기지 기관인 프레디맥은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 평균이 4.03%로 2015년 7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일주일전에는 3.94%였다.

15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고정 금리는 평균 3.25%로, 지난주 3.14%보다 올랐다. 이는 지난 1월 이후 최고치다.

지난 8일 대선에서 트럼프가 승리한 이후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벤치마크가 되는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선거 당일 1.85%에서 이날 기준 2.38%로 올랐다.

프레디맥의 이코노미스트인 션 베케티는 “단기적으로는 향후 금리 인상 전망에 따라 부동산 판매와 재융자가 늘어날 것”이라며 “하지만 내년에는 높은 주택담보대출 금리로 인해 주택 구매 수요가 감소하고, 집값 상승이 억제되고, 신규 주택 건설 성장도 둔화 전망”이라고 말했다.

전미 부동산협회의 이코노미스트인 로렌스 윤은 “2013년 지금과 금리가 비슷하게 움직였을 때 주택 판매량은 한달에 5~8% 하락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