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친박 몰락 예상…반기문 안 오니 국당과 연대해야”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친박계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영입설에 대해 “망한 꽃가마를 탈 리가 있냐”며 코웃음 쳤다.

김 전 대표는 23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에 출연해 “이미 저는 과거부터 친박의 몰락을 예상했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 (지금) 친박에서 반 총장을 끌어온다, 꽃가마 태운다 얘기 있었지만 반기문 총장이 몰락해가는 친박의 가마를 탈 리가 있나”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새로 태어난다는 석고대죄 심정으로 모든 것을 다 바꿔야 된다”며 개혁 의지를 강조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과의 공조 가능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오랜 정치경험을 통해 (볼 때) 집권은 그동안 연대 세력들이 정권을 잡았다. 새누리당과 국민의당 연대가 얼마든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헌법적 절차를 밟아야 한다는 생각으로 제가 제일 먼저 탄핵을 주장했고 제왕적 대통령의 힘을 빼야한다. 권력을 분산하는 개헌을 반드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