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두각시 朴 돌변’, 이번엔 유영하가 시켰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가족 같은 지인 최순실 씨에 현혹돼 그가 시키는대로 움직였던 박근혜 대통령이 이제는 유영하 변호사가 시키는대로 움직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현직 대통령 최초로 검찰에 피의자로 입건된 박근혜 대통령이 갑자기 수사에 비협조적으로 변한 것은 최근 선임한 유영하 변호사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는 것이다.


한 여권 관계자는 24일 국민일보를 통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본격화됐을 때 대통령은 ‘나는 몰랐다. 억울하다’는 입장이었는데 유 변호사가 대통령을 만나 ‘검찰 수사는 편향됐고 법리적으로 문제될 게 없다’고 보고한 뒤 대통령이 사태를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졌다”고 전했다.

실제로 박 대통령은 유 변호사를 임명하고 난 뒤 검찰 조사 연기를 공식 요청하더니 나중에는 아예 응하지 않겠다고 말을 바꿨다. 국회의 총리 추천도 적극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이었던 것과 달리 최근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상황이 달라졌다”며 국회의 안을 받아들이지 않을 수 있다고 시사한 바 있다.

또 박 대통령은 참모들로부터 최순실 씨의 각종 비리 내용을 보고 받고 “내 앞에선 조용히 있어 그런 일을 했는지 몰랐는데 국민들이 싫어할 일은 다 하고 다녔다”고 분개했다고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박 대통령이 특별검사 임명을 거부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추측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정 대변인은 “특검 임명 거부는 기우에 불과하다”며 일축했다. 하지만 청와대 한 관계자는 매체에 “야당이 터무니 없는 인사를 특검 후보로 추천하면 거부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