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밖] 안네 친필 시 15만달러에 낙찰

○…‘안네 프랑크의 일기’의 저자인 유대인 소녀 안네 프랑크의 친필 시가 네덜란드 할렘의 버브-큐퍼 경매장에서 14만8000 달러(약 1억7000만원)에 팔렸다.

약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경매는 2분 만에 끝났으며, 시작가는 3만1000 달러였다. 버브-큐퍼 경매장 책임자인 티스 블랭케부르트는 “지난 40년간 프랑크의 친필 서명이 들어있는 서류가 경매에 부쳐진 것은 4∼5건에 불과하다”면서 “낙찰가가 14만 달러까지 치솟을 줄은 상상도 못 했다”고 말했다.

총 12줄로 된 자유시 형식의 이 시는 프랑크가 나치를 피해 은신하기 3개월 전인 1942년 3월 28일 절친한 친구인 재클린 밴 마르센의 언니 크리스티아나 반 마르센이 소유했던 한 작은 ‘우정 책자’에 쓴 것이다.

이수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