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경필 나가고 김무성 빠지고…與 대권구도 ‘요동’

남경필 경기 지사는 나가고,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는 빠지고, 유승민 의원은 지켰다. 새누리당 내의 대선구도가 요동치고 있다. 남 지사가 새누리당을 탈당하고, 김 전 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하면서다. 24일 정치권에선 당장 유승민 의원의 입지가 굳어졌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 전 대표가 유 의원과 손잡고 ‘킹메이커’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한편에선 반기문 유엔(UN) 사무총장의 퇴임 이후 행보를 두고 ‘제3지대행(行)’ 설이 유력하게 나돌고 있다. 김 전 대표는 24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와도 함께 할 수 있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밝혔다. 김 전 대표가 전날 대선불출마와 함께 개헌추진을 선언함으로써 정계개편과 기존 잠룡들간 이합집산 가능성도 수면위로 떠올랐다. 새누리당 내에선 남 지사와 김 전 대표 등 대권 후보 경선자가 2명 줄었지만, 여야 통틀어서는 내년 차기 대선구도를 좌우할 변수가 더 늘었다. 

김 전 대표는 전날에 이어 24일에도 “당 지도부가 사퇴하고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서 썩은 보수를 도려내야 한다”고 했다. 김 전 대표와 당 내 비주류 세력이 추진하는 것은 “친박 핵심을 제외한 비주류 중심의 당 재편”이다. 비주류 내의 이견이 있긴 하지만 당장 탈당보다는 강성 친박을 제외하고 범친박까지 포용해 ‘합리적 보수정당’으로 새누리당을재건하겠다는 것이다. 이 경우 이정현 대표 사퇴와 박 대통령 퇴진ㆍ탄핵 국면에서 당 내 강경 비주류보다는 유연한 입장을 취해왔던 유승민 의원이 대표주자로 발돋움할 가능성이 크다. 정진석 원내대표가 “이런 정당에 반기문 총장이오겠느냐”고 했을 만큼 반 총장이 퇴임 즉시 새누리당행을 택할 가능성이 점점 줄어들었다고 보면, 유 의원은 온건 성향의 친박계의 지지도 얻을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현재 여당 내에선 반 총장과 가장 가까운 사이인 정 원내대표와 비주류의 좌장격인 김 전대표가 어떤 관계를 설정하느냐도 여당 내 대권경쟁구도를 좌우할 변수다.

김 전 대표는 분권형 대통령제를 앞세운 개헌론을 고리로 ‘정계개편’의 뜻도 내비쳤다. 친박ㆍ친문(親문재인계)을 제외한 모든 ‘합리적 세력’이 연대할 수 있다는 뜻이다. 김 전 대표가 유 의원 뿐 아니라 반 총장ㆍ안 전 대표와도 ‘제 3지대’에서 손잡을 수 있다는 얘기다. 당장 국민의당으로의 결합을 부인하고 ‘제4지대’에서 재편을 도모하겠다고 선언한 남 지사도 연대의 범위 안에 있다. 

이형석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