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e편한세상ㆍ아크로만의 초인종 소리 개발

-건설사 최초로 ‘사운드 디자인’ 도입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아파트 브랜드를 소리로 차별화하는 시대가 열렸다.

대림산업은 아파트 브랜드 e편한세상과 아크로 이미지에 맞는 별도의 사운드를 개발했다고 24일 밝혔다.

주로 ITㆍ전자 제품, 자동차 분야에서 각 제품에 어울리는 소리를 개발해 적용하는 ‘사운드 디자인’을 아파트에 채택한 것이다.

건설업계에선 이번이 최초다.


대림산업은 기존 초인종, 각종 알림, 버튼음 등이 입주민에게 소음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는 점에 착안해 도어락, 동출입구 로비폰 등 아파트에 쓰이는 사운드를 바꾸기로 했다.

1년간 광고음악 전문가 김자현 작곡가와 협업해 현재 TV광고에 쓰이는 멜로디를 바탕으로 동출입구 로비폰 대기음, 도어락 알림음, 엘리베이터 버튼음, 세대 현관 초인종 소리 등 10여종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각종 사운드는 분양 예정인 e편한세상 춘천 한숲시티부터 적용한다. 앞으로 e편한세상과 아크로에 각각 다른 음이 쓰인다.

내년에는 날씨, 온도, 계절, 시간, 고객의 감성에 따라 자동으로 사운드가 미세하게 달라지는 2차 버전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병권 대림산업 기술개발원 박사는 “눈을 감고 소리만 들어도 어떤 아파트인지를 알 수 있게 하자는 의도”라며 “자동차회사가 사운드디자이너와 협업해 제품을 개발하듯 건설회사도 그런 시대를 맞은 것”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