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 “최순실 게이트는 오히려 축복”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근본적인 원인은 부패의 대물림과 국민의 무관심이라며 이번 사태로 우리 사회 구조적 문제들이 개선되고 국민 의식이 성숙한다면 오히려 축복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 교수는 지난 23일 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사업 등 터무니 없는 일들을 벌려 나라 재정이 박살났는데 누구 하나 문제를 지적하지 않았다”면서 “최순실이 이 모습을 그대로 배웠다. 박근혜 대통령 재임 기간 방대한 규모로 국정을 흔들어도 괜찮다는 확신이 섰을 것”이라고 현 시국을 평가했다.


그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어차피 이 싸움의 승자는 국민이다. 중요한 것은 그 이후 국민의 자세”라며 “하야로 모든 문제가 해결될 사안이 아니다. 정부 조직과 대기업, 언론 등이 뼈저리게 반성하고 국민 모두가 경각심을 가져야만 희망을 가질 수 있다. 어쩌면 이번 사태는 축복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이어 “우리 사회 구조적 문제들이 개선되고 국민의 의식마저 성숙한다면 이보다 좋은 경험이 또 어디 있겠는가”라며 긍정적인 미래를 전망했다.

이날 김 교수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 야권의 태도에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번 촛불 시위는 정당이 주도한게 아니라 국민 개개인이 자발적으로 모인 것인데, 어느 누구도 이 흐름을 대변하는 듯한 모습을 보여선 안 된다”면서 “겸손한 자세로 대중의 마음을 읽으며 함께 움직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