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성장 협력펀드 300억원으로 늘려

산업단지공단-IBK기업은행, 中企 지원 업무협약

[헤럴드경제=조문술 기자]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황규연)과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이 동반성장 협력펀드를 200억원에서 300억원으로 늘렸다.
양 기관은 23일 서울 을지로 기업은행 본점에서 이런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단은 2014년부터 현재까지 동반성장을 이끌 수 있는 지역 거점기업을 ‘KICOX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선정하고(150개사), 각종 지원을 해왔다. 선도기업에 대해 3년간 총 35개사, 180억원의 운영자금을 기준 보다 1.0~2.3% 감면한 금리로 대출해줬다. 


황규연 공단 이사장<사진 왼쪽>은 권선주 기업은행장과 가진 협약식에서 “기업은행과 함께 동반성장협력펀드를 운영해 강소기업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해왔다. 다양한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사업을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단은 대구 동구 서호동 소재 독거노인가구 2세대의 개·보수를 지원하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직원 10여명이 참여해 도배·장판교체·섀시보수·페인트칠·주변환경정비를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