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반위ㆍ한국남동발전, 동반성장 협약 체결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동반성장위원회와 한국남동발전이 24일 대전 롯데시티호텔에서 64개 협력회사와 함께 동반성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에서 양 기관은 △상생서포터스 프로그램을 통한 창업벤처기업 등의 글로벌 시장진출 지원 △협력사의 기술개발 및 테스트 베드(Test Bed) 지원 △지역중소기업 및 지역일자리 창출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전력 산업발전의 생태계 조성을 위해 공동노력하기로 했다.

한국남동발전은 오는 2025년까지 글로벌 수준의 강소기업 50개사를 육성할 목표로 민관공동투자기술개발, 상생서포터즈, 산업혁신운동, 생산성혁신파트너십 등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글로벌 강소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기술상용화 플랫폼을 지원하기로 했다. 또한 한국남동발전은 2ㆍ3차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흐름을 위해 하도급대금 지급 모니터링 강화, 불공정 거래관행 및 계약제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발전산업의 공정거래질서 확립에 노력하기로 했다.

동반위는 남동발전의 동반성장 프로그램이 원활히 실천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고, 전력산업 선진화를 위한 동반성장 모델 및 사례를 발굴하여 홍보하기로 했다.

동반위는 “값싼 전기는 지난 50년간 우리경제의 경쟁력을 이끌어가는 선도역할을 담당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남동발전이 전력업계의 스마트 리더로서 동반성장의 모범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