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百 미니백화점 ‘엘큐브’, 이대앞에 2호점 연다

-여대앞 감안 미용ㆍ디자인소품 등 꾸며

-홍대 1호점 연뒤 8개월만에 두번째 오픈

-신사동 가로수길에 3호점 오픈 예정도

[헤럴드경제=김성우 기자] 롯데백화점이 ‘미니백화점’ 형식의 패션전문점인 ‘엘큐브(el CUBE)’ 2호점을 오는 25일 오픈한다. 지난 3월 홍대입구에 1호점을 연지 약 8개월 만이다.

롯데백화점은 서울 이화여자대학교 정문 앞에 엘큐브 2호점 이대점을 개점한다고 24일 밝혔다.

엘큐브 2호점 이대점 외관 모습. [사진=롯데백화점 제공]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지상 1층~2층 규모, 총 900㎡(270평) 면적으로 들어서는 엘큐브 2호점에는 대학생과 20대 젊은층을 타깃으로 한 상품구성(MD)을 선보인다. 여성의 비중이 높은 여대앞 상권의 특성을 감안해서 미용과 디자인소품, 여성 스트리트 패션 중심으로 매장을 꾸몄다.

1층에는 ‘라인프렌즈 플래그십스토어’를 조성해 캐릭터용품과 패션잡화를 판매한다. 디자인 소품 브랜드 텐바이텐의 특화샵인 ‘텐바이텐큐브’와 YG의 아티스트 용품을 판매하는 ‘YG 플레이스’, 스타일난다의 미용브랜드인 ‘3CE’도 선보인다. 2층에는 ‘임블리’, ‘로미스토리’ 로 영 스트리트 존을 구성했다. 1층과 2층 매장 전체는 쇼룸형 체험존 형식으로 꾸미고, 푸드앤비버리지(F&B)존도 입점시켰다.

국내 최초의 미니백화점이던 엘큐브 홍대점은 많은 젊은 층이 방문하며 10대와 20대 고객 매출이 전체의 80% 이상을 차지했다. 인근 상권에 맞춘 미니백화점 전략은 ‘새로운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롯데백화점은 이대점에 이어 오는 12월에는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에 3호점 오픈을 앞두고 있다. 앞으로도 젊은층이 많이 찾는 신흥 번화가를 중심으로 엘큐브 매장의 갯수를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우길조 롯데백화점 MD전략부문장은 “엘큐브를 통해 백화점에 오지 않는 젊은 고객들을 찾아 나선다는 전략이 성공을 거두고 있다”며 “홍대, 이대와 같은 핫플레이스에 계속적으로 출점을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