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정부 ‘검사 블랙리스트’도 만들었다

[헤럴드경제]문화 예술계 블랙리스트에 이어 박근혜 정부가 검사들도 블랙리스트를 작성해 인사 자료로 사용한 정황이 드러났다.

23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청와대가 2014년 이후 검사 관련 문건을 작성해 관리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 검사를 분류한 기준은 업무 능력이나 수사 성과가 아닌 국정원 댓글, 채총장 관련, 구 중수라인 등 박 대통령에게 불리한 수사를 했거나, 이를 지지한 인물을 추린 것으로 보인다.


눈에 띄는 인물로는 원 세훈 국정원장 수사 지휘 라인에 있었던 윤석열 당시 특별수사팀장으로, 윤 팀장의 비고란에는 구 중수라인, 채총장 관련, 국정원 댓글 모두가 적혀 있었다. 당시 윗선의 수사 압력을 폭로한 윤 팀장은 징계를 받은 후 현재 지방에서 근무하고 있다.

또한 임은정 검사등 윤검사의 행동을 지지한 다른 검사도 표시해 뒀다. 채 총장 재임 당시 최측근으로 꼽혔던 이창재 당시 대검 기획조정부장과, 구본선 당시 대검 대변인도 ‘채총장 관련’으로 분류돼 있다.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정보’를 흘렸다는 의혹으로 고발된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수사한 라인은 ‘개인정보유출 사건’으로 적혀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