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朴 탄핵땐 황 총리가 나라 이끌 수밖에…”

김무성 대선불출마엔 “변화 있을것” 예상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은 24일 “탄핵이 가결되면 황교안 국무총리가 대통령 권한 대행을 맡고 이끌고 갈 수밖에 없는 현실적 문제가 나타났다”고 했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 것과 관련해선 “대선 기간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에 어떤 변화가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박 위원장은 이날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그간 자신이 주장해온 ‘선(先)총리, 후(後)탄핵’ 입장에 대해 “야권 공조를 위해 양보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지금도 소신은 ‘선 총리, 후 탄핵”이라며 “이 같은 주장은 상당한 지식인, 모든 언론, 상당한 국민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렇지만 상황이 변했고, 국민의당은 소수당이다. 그렇기 때문에 혼자서 무슨 일을 할 수 없다”며 “(국민들이)야3당 공조를 바라고 있고 야3당 공조를 하더라도 새누리당 협력 없이 탄핵이 불가능한 판에, 민주당에서 26일 대형 촛불집회 때까지 총리 얘기하지 말고, 탄핵에 총력을 경주하자 그런 얘기를 해서 선배로서 제 고집만 부릴 수 없었다”고 했다.

김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와 관련해선 “지금까지 준비해오다가 불출마를 선언한 것은 고뇌도 컸겠지만, 정치는 생물이기 때문에 아직 대선 기간 많이 남아 있어서 어떤 변화가 있을 것”이라며 “김 대표가 개헌을 부르짖어서 개헌이 성사되면, 그에 상응한 일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를 비판하는 것에 대해선 “문 대표께서 비판 받으실 말씀을 안해야 된다”며 “강하게 탄핵 주장하면서 광장에서는 시민 분노 극에 달해 있는데 마치 제럴드 포드처럼, (대통령의)명예로운 퇴진 길 열어주겠다, 퇴진 후에 어쩌겠다 하는 것은 사리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마치 대통령이 다된 것처럼 들리게 하는 것은 자제해 달라”며 “함께 싸우자고 제안하지 말든지, 강하게 하자고 하지 말든지”라고 했다.

박병국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