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 T-50A 미국 현지서 시험비행 성공…미공군 고등훈련기 수출길 물꼬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미 현지에서 국산 전투기 T-50A의 첫 시험비행에 성공해 미국 수출을 위한 첫 발을 순조롭게 뗐다.

방위사업청은 미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사업(T-X)에 입찰 예정인 국산 T-50A 고등훈련기가 미국 현지에서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고 24일 밝혔다.

방사청은 T-50A 제조사인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함께 지난 19일(현지시간) 록히드마틴의 비행훈련센터가 있는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그린빌 소재 도날슨센터공항에서 미국 국방부 및 공군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T-50A 시험비행 행사를 진행했다.

사진: 미 공군 고등훈련기 교체사업(T-X)에 입찰 예정인 국산 항공기 T-50A가 미국 현지에서 이륙 직전 점검을 받고 있다. [사진=방위사업청]

방사청과 KAI가 지난 6월 KAI 제조공장이 있는 경남 사천에서 T-50A의 첫 시험비행에 성공한 바 있지만 미국에서 현지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공개 시험비행 행사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현지에서 이런 행사를 연 이유는 올해 말 입찰공고 예정인 T-X사업을 겨냥한 것이다. 미 공군은 T-X 사업을 통해 1차로 노후화된 미 공군용 T-38 훈련기 350대를 교체하고, 추가로 가상적기, 미 해군용 고등훈련기 등 총 1000여대를 교체할 계획이다. 비용으로 환산하면 약 200억달러(약 23조원대)에 이르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KAI는 이 사업에 입찰하기 위해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과 컨소시엄을 이뤄 기존 T-50을 기반으로 T-50A를 개발했다. KAI-록히드마틴 컨소시엄 외에도 미국 보잉과 스웨덴 사브, 미국 노스럽그루먼과 영국 BAE시스템스 등이 컨소시엄을 이뤄 3파전을 벌이고 있다.

이 3개 경쟁 컨소시엄 중 미국에서 시험비행을 실시한 건 T-50A가 처음이다.

KAI 측은 이번 시험비행 성공을 계기로 T-X 사업의 주도권을 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KAI 관계자는 “T-X 사업을 수주하면 당장 20조원이 넘는 매출을 기대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세계 최고 수준의 항공 기술력을 자랑하는 미국에 우리 손으로 만든 항공기를 수출한다는 점에서 우리 항공기 기술 역사에 새로운 한 획을 긋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미국 수출 성공을 계기로 전 세계 각지에서 T-50A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방사청 관계자는 “이번 미국 현지 시험비행은 지난 9월 한미간에 체결된 감항인증 상호인정을 통해 국산 비행기가 미 당국의 감항인증 등 행정절차 없이 비행한 첫 사례”라며 “정부는 보잉, 노스롭그루먼 등 세계 최고의 방산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는 국산 항공기에 대해 국가차원의 전폭적인 정책적 지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