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현대 5개 차종 ‘내구품질’ 1위…2016 제이디파워 조사

- 베르나, 위에둥, 투싼, ix35, 싼타페 등 내구품질 1위…‘최다 차종 수상 브랜드 영예’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중국 자동차 내구품질조사에서 베이징현대의 5개 차종이 1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최우수 차종을 가장 많이 배출한 브랜드에 ‘베이징현대’가 이름을 올렸다.

미국 시장조사업체인 제이디파워(J.D.Power)가 23일 발표한 ‘2016 중국 내구품질조사(VDS)’에 따르면 베이징현대의 베르나, 위에둥, 투싼(JM), ix35(LM), 싼타페 총 5개 차종이 해당 차급에서 1위에 올랐다.


이번 조사는 2012년 5월부터 2013년 8월까지 신차를 구매한 중국 주요 46개 도시 거주 1만9000여명 고객을 대상으로 신차 100대당 불만 건수를 조사해 만족도를 측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대상은 중국 내 시판하는 65개 브랜드의 191개 차종이며, 제이디파워는 이들 차종을 대상으로 총 15개 차급별 내구품질 순위를 발표했다.

차급별로는 베이징현대의 베르나(117점)가 소형 차급에서 폭스바겐 폴로(132점)를 제치고 1위에 올랐고, 위에둥은 122점을 획득해 푸조 308(127점), 폭스바겐 골프(128점) 등을 제치고 준중형 차급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점수가 낮을 수록 소비자들의 불만이 낮다는 뜻이다.

특히 SUV 차급에서는 베이징현대의 투싼(JM)이 110점으로, 뷰익 앙코르 등을 제치고 소형 1위에, ix35(LM)가 115점으로 중형 1위, 싼타페가 99점으로 대형 1위에 올라 중국 SUV 시장에서 품질 경쟁력을 입증했다.

브랜드별 순위에서도 베이징현대는 전체 45개 일반브랜드 중 4위에 올라 작년보다 한 계단 올라섰으며, 둥펑위에다기아는 8위로 전년보다 한 계단 떨어졌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9월 제이디파워 신차품질조사(IQS)에서도 베이징현대(2위)와 둥펑위에다기아(4위)가 상위권에 오른 데 이어 이번 내구품질조사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어 품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