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아그라, 고산병 치료 목적?…원래는 협심증 치료제

-전문가 “혈관 확장해 산소공급에 도움”

-고산병으로 정식 허가 받은 곳은 국내외 없어

[헤럴드경제=이태형 기자] 청와대가 대량 구매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는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는 원래 혈액과 산소공급을 원활히 해주는 협심증 치료제다. 임상 부작용으로 발기가 관찰되면서 지금은 발기부전 치료제로 더 알려져 있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비아그라는 국내에서 ‘발기부전 치료’ 한가지로 적응증을 허가받았다. 하지만 미국 등 다른 나라에서는 발기부전과 더불어 ‘폐동맥고혈압’ 환자에게도 처방할 수 있다.


고산병은 국내외를 막론하고 의약품 당국에서 정식으로 허가받은 비아그라의 적응증은 아니지만, 비아그라는 고산병에 시달릴 가능성이 있는 산악인의 예방과 치료에도 종종 처방된다.

고산병은 낮은 곳에서 해발 2000~3000m 이상인 지역으로 이동했을 때 산소가 희박해지면서 나타나는 신체적 반응으로, 저체온증ㆍ동상ㆍ탈수ㆍ수면장애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 때 비아그라를 투약하면 혈관을 확장하는 성분이 몸 속 산소공급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고산병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이 된다.

독일 기센대학의 프리드리히 그림밍어 박사는 12년 전 “비아그라를 복용하면 저산소증에 걸려도 운동기능이 극대화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비아그라가 높은 산을 오르는 산악인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평가했다.

전문가들도 비아그라가 고산병 치료용으로 쓸 수 있는 건 맞다고 밝혔다.

한 대학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비아그라는 고산병의 주요 원인인 산소 부족 해결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정식 적응증은 아니지만, 비뇨기과ㆍ호흡기내과 등에서 산악인에게 흔히 처방한다”면서 “청와대의 해명이 그리 낯선 일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도 아프리카와 남미 등 해발 1000m 이상의 고산 지역을 순방할 때를 대비하기 위해 비아그라를 구비했으며 실제로 쓰진 않았다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은 아프리카 3개국의 수도를 각각 방문했다.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는 해발 2440m, 케냐 수도 나이로비는 1660m, 우간다 수도 캄팔라는 1190m다.

청와대의 해명에 따르면 보통 대통령 해외순방에는 200명 이상 수행원이 함께 하는데, 부작용이 있는 약을 대면처방 없이 많은 사람에게 사용하려고 했던 것 자체가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와 함께 지난해 12월과 올해 6월 고산병치료제로 사용되는 아세타졸아미드 성분의 약품 아세타졸 250㎎ 1200정을 별도로 사들였다는 주장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