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당일 대통령 피부과 시술 받았다고 자문의한테 들었다”

[헤럴드경제]“대통령의 진짜 피부과 자문의가 ‘세월호 참사 당일 지방에 내려와 있었는데 나 말고 다른 의사가 들어가 시술했다’며 어이없어 하는 걸 들었다”

지난 23일 고발뉴스는 복수의 제보자가 ‘대통령의 피부과 자문의에게 들었다’며 증언한 내용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복수의 제보자는 “대통령의 진짜 피부과 자문의가 ‘세월호 참사 당일 지방에 내려와 있었는데 나 말고 다른 의사가 들어가 시술했다’며 어이없어 하는 걸 들었다”고 말했다.

복수의 제보자가 지목한 대통령의 피부과 자문의는 세브란스 병원 피부과 정기양 교수다.

고발뉴스는 그동안 수차례 정 교수를 찾아가거나 통화를 시도했으나 번번히 거절 당했으며, 제보내용 확인을 요구하는 문자 메시지에도 아무런 답신을 받을 수 없었다.

고발뉴스의 취재사실이 알려지자 세브란스 병원 측은 “정기양 교수는 대통령의 피부과 정식 자문의가 맞으며 월호 참사 당일 광주지역에서 열린 학회에 참석했던 것도 사실”이라며 제보 내용 일부를 시인했다.

하지만 “정 교수에게 물어보니 ‘다른 의사가 들어가 시술했다’고 말한 적은 없다고 부인한다”고 병원측은 전했다.

세브란스 병원 정기양 교수는 피부노화나 여드름 치료 분야 등의 권위자로 현재 대한피부암학회 회장을 역임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