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정 ‘꽃길’ 공감 콘텐츠 됐다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 기자] 구구단 세정의 신곡 ‘꽃길’이 이틀째 주요 음원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젤리박스 세 번째 프로젝트 세정의 ‘꽃길’은 지난 23일 0시 발매와 동시에 네이버뮤직, 엠넷, 올레뮤직, 지니까지 4개의 음원 차트에 1위로 진입했다. 이후 멜론, 몽키3, 벅스, 소리바다에서 1위를 기록하며 단시간에 주요 음원 사이트 8개 차트를 모두 석권했다.


세정의 ‘꽃길’은 발매 이틀째인 24일에도 주요 차트에서 1위 자리를 굳건하게 지키며 거침없는 독주를 이어갔다. 특히 그룹 및 듀엣 가수들이 주요 차트 상위 10위권에 안착한 가운데 세정의 활약으로 여성 솔로 보컬리스트의 매서운 파워를 보여주고 있다.

이틀 연속 신곡 ‘꽃길’에 대한 식을 줄 모르는 관심으로 세정은 단숨에 ‘믿고 듣는 음원퀸’에 등극했다. 감성 충만한 보이스에 피아노와 스트링 선율로 구성된 아름다운 멜로디는 대중의 귀를 사로잡았으며, 세정이 어머니에게 전하는 메시지를 토대로 완성된 가사는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공감대를 얻고 있다.

이 같은 성적은 구구단으로 정식 데뷔한 지 6개월도 채 안 된 신인이 이뤄낸 이례적인 기록이라는 면에서 더욱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세정은 이번 활약을 통해 팬들이 지어준 ‘갓세정’이라는 타이틀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꽃길’은 젤리피쉬의 음악 통합 채널 브랜드인 젤리박스의 세 번째 프로젝트로, 장르에 제한을 두지 않는 컬래버레이션으로 신선함을 안기고 있다. 유승우와 박윤하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았던 첫 번째 젤리박스 ‘여름밤 피크닉’부터 빅스의 래퍼 라비가 래퍼이자 프로듀서로서 모습을 뽐냈던 두 번째 젤리박스 ‘댐라(DamnRa)’, 블락비의 지코가 프로듀서로 참여한 세정의 ‘꽃길’까지 젤리박스는 변화를 거듭하는 동시에 음악적으로도 높은 완성도를 보여 ‘믿고 듣는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연일 식을 줄 모르는 인기 고공 행진 중인 세정은 신곡 ‘꽃길’로 각종 음악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