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서울지하철 양공사 통합, 재수끝에 ‘노조’ 문턱 넘었다

-양공사 노조 가결…조만간 통합공사 조례안 시의회 제출

[헤럴드경제=강문규ㆍ이원율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야심 차게 추진한 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 공사 통합이 재수끝에 노조 문턱을 넘었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 양대 노조(서울지하철노조, 서울메트로노조)와 서울도시철도(도철노조)는 23일 양공사 노사정 잠정합의안 조합원 투표에서 통과됐다고 밝혔다.

[사진=서울메트로와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지난 18일부터 23일까지 지하철통합 관련 노동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했다. 이번 투표에는 서울지하철노조 전체 6352명 중 5880명(92.57%)이 참여, 4012명(68.23%)가 찬성으로 표를 던졌다.]

통합안 찬성률은 서울메트로 1노조인 서울지하철노조는 68.2%, 2노조는 74.4%, 도철 노조는 81.4%다. 서울시는 조만간 통합공사 조례안을 서울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지하철 양공사 통합안은 지난 3월 서울메트로 양대 노조가 모두 반대해 무산된 바 있다. 당시 서울지하철노조와 서울메트로 노조 찬반투표에서 반대표가 각각 51.9%, 52.7% 나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