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거짓말’ 읽었을까봐 겁나”…박근혜 자서전 폐기, 중고책값 폭락

[헤럴드경제]출판사들이 박근혜 대통령 자서전과 위인전의 출간을 중단하고 일부는 재고도 폐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3일 경향신문은 박 대통령이 한나라당 의원 시절이던 2007년 자서전 ‘절망은 나를 단련시키고 희망은 나를 움직인다’ 제작이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부 시민은 박 대통령 관련 서적을 내다 버리거나 중고서점에 팔고 있다.


박 대통령의 자서전 온라인 도서평에는 “절망과 희망? 하야와 하옥이다”, “제목 잘못 썼다네요. 하야는 나를 단련시키고 순실은 나를 움직인다” “연설문 하나도 제대로 못 쓰는 대통령이 직접 자서전을 썼다고 믿을 수 없다”라는 등의 댓글이 써있다.

박 대통령 자서전을 판매한 출판사 관계자는 “품절된 뒤 더 이상 제작하지 않고 있을 뿐이다. 다만 항의 전화가 많이 와 출판사 이미지까지 나빠질까 걱정”이라고 말했다.

초등학생 자녀 두 명을 키우는 주부 김모 씨는 “집에 ‘박근혜 위인전’이 있는지 몰랐는데 발견하고는 바로 내다 버렸다”며 “지금 보니 박 대통령의 말과 행동은 대부분 거짓인데 아이들이 읽었을까봐 겁이 난다”고 말했다.

매체는 박 대통령을 다룬 중고책 가격도 떨어졌다고 전했다.

한 중고서점 관계자에 따르면 4000원에서 6000원 사이에 판매하던 박 대통령 관련 책들을 요즘은 1000원에서 2000원 사이 가격대에 판매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