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6s’ 배터리 무상교체 비영어권에 영문공지 논란

애플이 한국 등 비영어권 국가 홈페이지에 전원이 갑자기 꺼지는 아이폰6s의 일부 배터리를 무료 교체해주는 프로그램을 영문으로만 공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코리아는 지난 20일 한국 홈페이지에 아이폰6s 중에서 지난해 9∼10월 만들어진 제한된 일련번호 제품에 한정해 배터리를 교체해준다는 내용의 영문 공지글을 올렸다. 이는 애플 본사의 같은 날 웹사이트 공지를 그대로 옮겨온 것이다.

하지만 한국 홈페이지임에도 한글 번역본은 찾아볼 수 없다. 기존 ‘교환과 수리 확대 프로그램’ 메뉴에 올라온 글들은 모두 한글로 돼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무성의하다는 지적이다.

불과 사흘 전인 17일 아이폰6 플러스 ‘멀티 터치’ 수리 프로그램 공지는 본사와 한국 홈페이지에 각각 영문과 한글로 올라와 있다.

일본, 프랑스, 독일 등 주요 비영어권 국가들 상황도 마찬가지다. 이들 국가의 홈페이지에도 배터리 교체 공지만 번역본 없이 영문으로 돼 있다. 이는 배터리 교체 결정을 끌어낸 중국만 중국어 공지가 올라와 대조되는 대목이다.

애플은 한국을 포함한 세계 주요 국가에서 배터리 교체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영문 공지만으로는 현지 소비자가 알기 어렵다는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스마트폰 배터리 교체라는 중요한 내용을 영문으로만 공지한 게 납득이 가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애플은 조만간 주요 국가에 현지어로 된 공지를 올릴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 관계자는 “애플이 배터리 교체를 결정했지만, 막상 후속 조치와 사후관리에는 소극적”이라며 “아이폰6s 배터리 문제는 국내에서도 꾸준히 제기됐던 만큼 소비자에게 제대로 정보를 알려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배터리 교체는 중국 소비자 단체의 요구에 따른 조치다. 중국 소비자협회(CCA)는 최근 애플 아이폰6와 아이폰6s가 사용 중 갑자기 전원이 꺼진다는 아이폰 사용자들의 신고가 다수 접수됐다며 애플에 공식 조사를 요구했다.

권도경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