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VR로 추억의 놀이기구 깨운다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IT 기술이 시간을 되돌린다. 지금은 탈 수 없는 현역 은퇴한 우주관람차가 VR 기술과 만나 6년만에 되살아 났다.

에버랜드는 우주관람차에 대한 고객들의 추억을 되살리고,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고자 가동이 멈춘 우주관람차에 VR 기술을 접목해 ’우주관람차 VR‘을 26일 오픈한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1982년부터 은퇴하기까지 28년간 2000만명이 탑승하며 국내 대관람차의 ’대부‘로 불린 우주관람차는 36개의 승용물이 거대한 바퀴 둘레에 매달려 360도 회전하는 놀이기구다. 여가문화가 변변하지 못했던 1980년대, 최대 50미터 높이에서 지상을 내려다 볼 수 있는 우주관람차는 가족, 연인, 친구들과의 나들이 필수 코스로 인기를 끌었으며, 단순한 놀이기구 개념을 넘어 모든 연령대가 사랑했던 추억의 공간이었다.

에버랜드는 우주관람차가 차지했던 상징적 의미들을 고려해 첨단 IT 기술 중 최근 가장 각광받고 있는 VR 기술의 접목을 추진, 고객들이 꿈과 추억의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우주관람차 VR’은 실제 우주관람차 승용물 안에 탑승한 후 VR 기기를 쓰고, 공중에서만 볼 수 있는 에버랜드의 경관을 약 3분간 체험하는 내용으로 마련됐다. 가상현실 속에서 실제 탑승에 근접하는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3개월간의 촬영과 편집 과정을 거쳐 완성도를 높였다.

운행을 시작하면 에버랜드 테마송과 함께 멋진 경관이 서서히 드러나며, 실제 50미터 높이에서 내려다보는 것과 같은 아찔함도 느낄 수 있다. 또한 공중에서 바라보는 장미원과 포시즌스 가든의 해가 저무는 장관이 타임랩스 영상을 통해 펼쳐진다.

에버랜드는 ‘우주관람차 VR’ 오픈을 기념해 24일부터 에버랜드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우주관람차와 관련된 고객들의 감동 사연과 사진을 공모한다. 공모에 참여한 고객 중 5명을 선정해 가족, 연인, 친구와 우주관람차에서의 추억을 재현할 수 있도록 에버랜드 이용권과 함께 ’우주관람차 VR‘ 우선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에버랜드는 가족단위 고객들에게 인기가 많은 토마스 기차에도 VR을 적용해, 우주여행, 해저탐험 등 평소 경험하기 어려운 모험형 컨텐츠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다.

에버랜드는 올해 개장 40주년을 맞아 동식물, 어트랙션 등 기존 강점에 IT와 문화를 접목한 독창적인 테마파크로 변신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유일의 첨단 IT 판다월드를 비롯해 티익스프레스, 호러메이즈 등 인기 어트랙션을 가상현실 공간에서 실감나게 체험하는 ‘4D VR 체험관’을 오픈하고, 스마트예약, 비콘, 롤리캠 등 고객 서비스 증진을 위한 다양한 IT 시스템을 구축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