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장발부율’ 100% 깨진 檢…朴대통령 압박 차질?

최순실부터 장시호까지는 성공
법원, 조원동 前수석 영장기각

검찰이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이 24일 법원에서 기각됐다. 이미경(58)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압박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 전 수석은 이로써 구속 수사는 면하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판사는 이날 오전 “통화 녹음파일을 포함한 객관적 증거자료와 범행에 이르게 된 경위에 관한 조 전 수석의 주장 등에 비춰 보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 사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비선실세’ 최순실 씨를 시작으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 송성각 전 한국콘텐츠진흥원장, 차은택 CF감독 등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핵심 인물을 줄줄이 구속하며 신병 확보에 성공했다. 21일에는 최 씨의 조카 장시호 씨와 김종 전 문체부 차관까지 구속하며 문화ㆍ체육계 비리를 파헤치는 데 속도를 내고 있다.

그러나 이날 조 전 수석에 대한 영장이 기각되면서 수사본부 출범 후 유지된 ‘영장 발부율 100%’ 기록도 깨지게 됐다.

조 전 수석은 2013년 말 손경식 당시 CJ그룹 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이 부회장의 경영 퇴진을 요구한 정황이 녹취록을 통해 드러나 지난 17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조 전 수석은 녹취록에서 ‘퇴진 요구가 대통령(VIP)의 뜻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고, “좀 빨리 가시는 게 좋겠다. 수사까지 안 갔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한 정황이 포착돼 박 대통령의 지시 여부가 쟁점으로 떠올랐다. 검찰 조사에서도 “박 대통령의 지시가 있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외에도 조 전 수석은 2013년 말 포스코 차기 회장으로 권오준 회장이 선임되는 과정에 관여하고, 최 씨 모녀가 단골이었던 서울 강남 소재 모 성형외과의 해외 진출 등 특혜 지원을 지시한 의혹도 받고 있다. 해당 성형외과가 해외 진출에 실패하자 청와대가 조 전 수석에게 그 책임을 물어 경질했다는 뒷말이 나왔다.

사실상 조 전 수석에게 제기된 의혹 전반이 박 대통령과 맞닿아 있는 셈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박 대통령을 압박하는 카드 중 하나로 조 전 수석을 활용하며 수사해왔다.

검찰은 일단 조 전 수석을 상대로 이 부회장 퇴진 요구 발언 배경과 포스코 회장 선임 과정에 청와대 인사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김현일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