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한일군사정보협정, 지역 안보정세에 영향 안줄것”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외교부는 지난 23일 한일 정부간에 체결된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에 대해 “역내(동북아 등 한반도 주변 지역내) 안보 정세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기본적으로 한일 군사정보협정은 체결국가간의 군사정보 보호를 위한 절차를 규정하는 기술적 성격의 협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조 대변인은 “우리 정부는 이미 미국 및 러시아를 포함해 32개국과 군사정보협정 또는 약정을 체결했으며, 우리 국방부는 중국 측에 대해서도 지난 2012년에 이어 올해 10월에도 군사정보협정 체결을 다시 제안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