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올해도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67일간 대장정 돌입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경기 용인시(시장 정찬민)는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인‘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를 지난 21일부터 내년 1월26일까지 67일간 펼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운동은 지난 2002년부터 15년째 실시하고 있는 용인시 대표 연말연시 이웃돕기 운동이다.

시민, 사회․종교 단체, 기업체, 기관 등 각계각층의 따뜻한 온정으로 모아진 성금과 성품을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연계해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가정과 열악한 사회복지 시설에 전달된다.


특히 정부의 생계 지원금을 받을 수 없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가정과 시설이 작고 열악한 사회복지시설을 집중 발굴해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지난 21일 죽전2동 통장협의회에서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 운동에 동참의사를 밝히며 성금 70만원을, 22일 양지면 주북리 숲원이마을협동회가 쌀 10㎏짜리 50포(120만원 상당)을 기탁했다.

지난해 사랑의 열차 이어달리기운동에는 총 15억1000만원 상당의 성금․성품이 모여 어려운 이웃과 관내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하는데 쓰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