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AI 유입차단’ 방역체제 가동

[헤럴드경제=박정규(용인)기자] 경기 용인시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 차단 방역체제에 돌입했다.

시는 우선 지난달부터 운영한 가축방역상황실을 중심으로 가금농가의 소독을 강화하기 위해 소독약 3t, 생석회 100t을 추가 공급하고 매주 수요일 운영하던 ‘축산농가 일제소독의 날’을 주 2회로 확대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철새 도래지인 백암면 청미천 주변과 읍·면 가금농가 주변 도로에 소독을 강화키로 했다. 


또 주 1회 하던 가금사육농가 대상 임상예찰을 매일 실시하고 AI 발생지역을 다녀온 수의사 차량이 방문한 농가는 정밀검사를 실시키로 했다. 또 지난 20일부터 실시하고 있는 용인중앙시장·용인5일장·백암5일장 등 전통시장의 가금류 유통금지도 해제시까지 철저히 관리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가금 사육농가에 AI 발생 상황을 SNS 등으로 신속히 알리고 농장 내·외부 소독, 외부차량 및 외부인의 접근 차단, 농장전용 장화 착용 등 농장 차단방역을 실시해 관내에 AI가 유입되지 않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한편 용인 3개구 보건소는 AI 인체감염예방 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하고 개인위생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용인시 관내 가금농가는 11월 현재 101곳에 298만4000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