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커힐, 중곡제일시장 먹거리 PB상품 개발 지원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SK네트웍스가 운영하는 워커힐은 광진구 내 위치한 중곡제일시장의 먹거리 PB 상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사내 호텔 및 면세본부의 조리, 마케팅 전문가들이 컨설팅 자문활동에 나선다고 24일 밝혔다.

이와 관련 지난 23일 중곡제일시장협동조합 및 문화관광형시장 사업단과 함께 ‘중곡제일시장 PB 상품 개발을 위한 컨퍼런스’를 열어, 그 동안 중곡제일시장에서 준비한 먹거리 6종의 상품성을 검토했다.

[사진설명=워커힐은 광진구 내 위치한 중곡제일시장의 먹거리 PB 상품 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사내 호텔 및 면세본부의 조리, 마케팅 전문가들의 컨설팅 자문에 나선다. 이를 위해 워커힐은 23일 중곡제일시장협동조합 및 문화관광형시장 사업단과 함께 ‘중곡제일시장 PB 상품 개발을 위한 컨퍼런스’를 열고, 그 동안 중곡제일시장에서 준비한 먹거리 6종의 상품성을 검토하는 시간을 가졌다.]

워커힐은 특히 전통시장 PB 상품이 최근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싼커(중국인 개별관광객)들의 이목과 구미를 당기는 아이템이 될 수 있다는 점에 주목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워커힐 관계자는 “시장을 찾는 많은 관광객들에게 친숙함을 주면서도 중곡제일시장만이 내세울 수 있는 차별적인 맛과 멋을 지니고, 원활한 유통·판매를 위한 표준화 등이 이뤄져야 PB 상품의 가치를 높일 수 있다”며 “우리나라 전통시장을 대표할 수 있는 PB 상품이 만들어 지도록 워커힐의 노하우를 살려 협의와 지원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워커힐은 향후 중곡제일시장을 비롯한 지역 전통시장들과 함께할 수 있는 상생방안들을 추가적으로 마련하는 동시에, 싼커 및 세계 각지의 개별 관광객 증가 추세에 맞춘 지역관광 활성화 방안을 준비해 적극 실천할 계획이다.

한편 워커힐은 지난 광진구청과 지역관광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관계를 이어오고 있으며, 올 9월 광진구 내 5개 전통시장과 관광ㆍ시장 활성화 협력 MOU를 체결하고 추석 시장행사 경품 지원 및 다양한 추석용품을 구입했다.

또한 지난달 10일에는 워커힐에서 유치한 중국 관광객 500여명이 중곡제일시장에서 우리나라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쇼핑하는 ‘광진문화 축제’를 가졌으며, 최근 광진구청과 함께 행복나눔바자회를 개최해 5개 전통시장에서 구입한 물품들을 바자회 상품으로 선보이기도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