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탄핵위기 朴 ‘예수’에 비유…“예수 판 유다가 되라는 것이냐”

[헤럴드경제=이형석 기자]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여당 의원들의 대통령 탄핵 동조를 “예수 팔아먹은 유다(의 행위)”라며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전날 발언을 비판했다. 추 대표는 전날 광주를 방문해 “새누리당 표를 적당히 모았다고 탄핵을 덜컥하지도, 탄핵표를 새누리당에 구걸하지도 않겠다”며 “새누리당에 탄핵을 재촉하거나 강박해서도 안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24일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 대표가) 말은 그렇게 했지만 사실은 ‘우리(민주당) 뜻에 따라라, 새누리당 의원들은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 야당에 따르라’는 것이 아니냐”고 했다. 이어 “‘배신자, 변절자가 돼달라’ ‘성경에서 예수팔아 먹는 유다가 돼달라, (예수를 부인한) 베드로가 돼달라는 것이 아니냐”라고도 했다.이 대표는 “과연 야당 대표가 우리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할 수 있는 이야기인지, 그런 말이 나온다는 자체가 참 가슴이 아프다”고 했다. 


야당의 특검과 탄핵 병행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대표는 “탄핵을 추진하려면 근거가 있을 것”이라며 “검찰 발표 있기 전에는 (탄핵에 관한) 구체적 얘기가 없었다, 검찰 발표를 믿고 (탄핵을) 하기로 했으면 즉각 특검을 취소해야한다”고 민주당을 비판했다. 검찰 발표로 탄핵을 추진하기로 한 것이면 특검을 취소하고, 검찰 발표를 못 믿어 특검을 하기로 했으면 그 결과를 보고 탄핵을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이 대표가 이날 주장한 논리다.

또 새누리당을 향해 ‘(박근혜 정부 최순실 국정농단의) 부역자’라고 한 추 대표의 발언을 ‘색깔론’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국가반역을 도모하거나 동조하는 사람들을 부역자라고 한다”며 “정치적인 상대였고, 파트너였고 엊그제까지 당대표 지내고 하신 분(김무성)을 향해서, 또 그 당 사람들을 향해서, 야당 대표가 부역자로 규정한다는 게 기가 막힌다. 이것이 추미애 대표식 ‘색깔론’”이라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